이럴 때,

지극히 개인적이지만 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짜 감성!
바로 ‘기분’이 아닐까요?!
우리는 그런 감정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.

이럴때

샤워 후 사용한 타월로
발 닦으며 찜찜할 때

발매트가 있어도
발수건은 발수건대로
따로 쓰다보니 매번 드는 생각이
미관상 보기 싫다는 것!
항상 젖어있고 눅눅한 발매트
찝찝하긴 한데
또 매번 빨기는 힘들고,
세균과 냄새 걱정 없이
발수건 따로 안써도 되게
바로 딱 마르는 그런거

1 2 3 4 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