닫기

TOP

DOWN


twitter facebook pinterest
로켓펀치 “첫 번째 컴백, 떨리기보다 빨리 보여주고파” 2020.02.10
로켓펀치(RocketPunch_M02_메인_0 단체.jpg

그룹 로켓펀치(연희, 쥬리, 수윤, 윤경, 소희, 다현)가 첫 컴백 소감을 밝혔다.

로켓펀치는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'레드 펀치'(RED PUNCH)의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.

이날 쇼케이스에서 연희는 "지난 6개월 동안 쉬지않고 성장하기 위해 준비했다. 이번 '레드펀치' 활동 기대 많이 해줘도 좋을 것이다"라고 말했다.  

또 이번에 첫 컴백을 맞이한 것에 대해 "우리가 솔직히 첫 쇼케이스보다는 덜 떨린다. 첫 쇼케이스는 떨리고 긴장된 게 컸다면, 지금은 얼른 준비한 무대를 보여주고 싶은 설렘이 크다. 우리의 또 다른 색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. 우리 로켓펀치 많이 사랑해달라"라고 덧붙였다. 

그간 한국어 공부를 많이했다는 쥬리도 한국어로 소감을 밝혔다.

쥬리는 "많이 떨리지만 설렌다. 잘 준비한 만큼 전보다 더 많은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. 더 강렬해진 로켓펀치와 예쁜 모습, 멋진 모습을 많은 분들을 위해 준비했다. 많이 기대해달라 감사하다"라고 말했다.

이번 활동부터는 수윤과 윤경이 20살 성인이 된 점도 눈길을 끈다. 

수윤은 "나와 윤경이가 20살이 되고 졸업을 앞두고 있다. (20살이)실감나기보다 신기한 마음이다. 이런 마음가짐으로 성장한 모습, 발전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했다"라고 말했다.  

이어 윤경도 "성인이 돼서 신기하고 책임감이 더 생겼다. 기분이 묘하다"라며 웃었다. 

컴백 타이틀곡 ‘BOUNCY’(바운시)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, 키치(Kitsch)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졌다. 로켓펀치 멤버들의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를 보여주는 곡이다.

또 '레드 펀치'(RED PUNCH)에는 타이틀곡 ‘BOUNCY’(바운시)를 비롯해 총 7개 트랙이 수록됐다. 

로켓펀치의 '레드 펀치'(RED PUNCH)는 10일 오후 6시 발매되며, 같은날 오후 8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.

최현정 기자 gagnrad@idol-chart.com